‘타임오프 파국’…현대차노조 본격투쟁 점화_포커칩에 붙이는 인형_krvip

‘타임오프 파국’…현대차노조 본격투쟁 점화_돈 벌면 얼마나 재미있을까_krvip

현대자동차 노조(위원장 이경훈)가 4월부터 도입된 근로시간면제제도(타임오프)에 반발하면서 전 조합원을 대상으로 하는 출근투쟁을 포함, 본격적인 투쟁에 나섰다. 노조는 지난 6일부터 노조간부를 중심으로 출근투쟁에 돌입했다고 9일 밝혔다. 이들 노조간부는 집행부 간부로 타임오프와 직접적인 관련이 있는 90여명의 노조 전임자이다. 또 노조는 생산현장에서 활동하는 노조간부의 하나인 대의원과 현장위원을 포함한 나머지 울산공장 노조간부 200여명이 8일부터 출근투쟁에 동참했다. 출근투쟁은 출근하는 모든 조합원을 대상으로 플래카드나 유인물을 나눠주는 등의 홍보전으로 진행되고 있다. 노조는 다음 주부터는 실질적인 투쟁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14일 확대운영위원회 회의를 거쳐 투쟁수위나 방향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확대운영위원회는 노조 집행부와 공장별 노조대표, 회계감사 등이 참여하는 노조의 중요 의결기구이다. 확대운영위에서는 강도 높은 투쟁일정을 수립할 것이라고 노조는 전했다. 이와 함께 노조는 공장별로 이뤄지는 노사협의를 중단하고 그동안 바쁜 생산일정으로 인해 보류했던 생산현장에 대한 특별안전점검을 실시하기로 했다. 노사는 지난 7일 타임오프 3차 특별협의를 가졌으나 사측이 개정 노조법 준수를 요구해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이경훈 노조위원장은 "인내하는데도 한계가 있다"며 "지금까지 서로에 대해 신뢰를 가지고 노사관계를 이끌어왔는데 회사가 하루아침에 도발을 감행하는 것은 파국을 자초하는 일이고 이에 응당한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반발했다. 현대차는 앞서 1일 타임오프 시행 당시 전체 노조 전임자 233명에 대해 무급휴직을 발령냈다. 노조가 회사로부터 법적으로 인정받아 임금을 받는 법정전임자 24명의 명단을 사측에 넘겨줘야 하는데 타임오프 수용 자체를 거부하는 노조가 이를 이행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노조는 또 사측이 업무차량에 대한 유류 지원을 중단하고 노조사무실에 있는 외부 전화선을 차단했으며, 노조전임자의 일종인 대의원과 교육위원에 대해서는 근무상황을 관리하는 근태관리 매뉴얼을 작성하는 등 압박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일부 완성차 노조의 경우 타임오프에 반발하면서 전체 조합원 파업찬반투표를 실시하고 특근이나 잔업을 하지 않는 등 파업수순을 밟았던 전례가 있어 향후 현대차 노조의 투쟁이 어떻게 전개될지 주목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