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특수’ 누리는 골프…수입액 역대 최대_슬롯형 브레이크_krvip

‘코로나 특수’ 누리는 골프…수입액 역대 최대_제 펠리페는 한 달에 얼마나 벌어요_krvip

올해 10월까지 골프용품 수입액이 6억 달러를 넘어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습니다.

관세청은 올해 1~10월 골프용품 수입액이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29.3% 늘어난 6억 100만 달러라고 오늘(24일) 밝혔습니다.

이는 역대 가장 많은 수치로 지난해 총 수입액인 5억 4,200만 달러를 10개월 만에 넘어섰습니다.

연간 골프용품 수입액은 2015년 3억 3,700만 달러, 2016년 3억 5,200만 달러, 2017년 3억 8,400만 달러, 2018년 4억 4,900만 달러, 2019년 4억 7,200만 달러로 매년 꾸준히 늘고 있습니다.

관세청은 “코로나로 인해 안전한 야외 스포츠로 인식되는 골프 인기가 높아졌다”며 “이와 대조적으로 감염병에 따른 단체활동 등 제약으로 탁구·축구·농구·배구 등 기타 구기 종목 용품의 수입은 저조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골프용품 수입액을 품목별로 보면 골프채가 64.7%로 비중이 가장 컸고, 이어 골프채 부품(14.5%), 골프공(14.0%), 골프 장갑(3.8%), 기타 용품(3.2%) 순이었습니다.

골프채는 일본(64%)에서 가장 많이 수입됐습니다. 골프채 부품은 중국(56.1%), 골프공은 태국(42%), 골프 장갑은 인도네시아(74.7%)에서 많이 수입됐습니다.

이와 함께 국산 골프용품의 수출도 증가했습니다.

올해 10월까지 골프용품 수출액은 1년 전보다 75.1% 늘어난 9,000만 달러로 집계됐습니다. 기타 용품과 골프공이 대부분을 차지했습니다. 골프채는 백만 달러 수준이었습니다.

관세청은 “코로나 영향을 받은 지난해 이후 골프용품 수출이 증가했다”며 “특히 골프시뮬레이터 등의 기타 용품 수출이 가파른 성장세를 보였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