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약통 납품비리’ 전직 장교·방산업체 대표 기소_무료배팅을 해주는 배팅사이트_krvip

‘탄약통 납품비리’ 전직 장교·방산업체 대표 기소_다산으로 돈을 벌다_krvip

군수물자 납품 과정에서 수억 원의 뇌물을 주고받은 전직 방위사업청 소속 육군 장교와 사업자가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수원지검 안산지청 형사 3부는 방위산업체로부터 2억여 원의 뇌물을 받고 입찰정보 등을 제공한 혐의로 전직 방위사업청 소속 육군 대위 윤모 씨를 구속 기소했습니다. 검찰은 또 윤 씨에게 뇌물을 건네고 가짜 납품 실적을 만들어 계약을 맺은 혐의로 방산업체 대표 박모 씨 등 2명도 재판에 넘겼습니다. 윤 씨는 지난 2009년 탄약 보관통 입찰 정보를 박 씨에게 건네 계약을 따낼 수 있도록 편의를 봐준 대가로 2억여 원의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박 씨 등은 뒷돈을 통해 입찰 정보를 입수한 뒤 탄약 보관통 생산이나 납품 실적이 없는데도 수출까지 했던 것처럼 서류를 조작해 22억 원 상당의 계약을 따낸 혐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