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코’ 피해기업에 4조 3천억 정책자금 지원 _베타 전자상거래_krvip

‘키코’ 피해기업에 4조 3천억 정책자금 지원 _팔에 포커 문신_krvip

<앵커 멘트> 통화 파생상품 '키코'로 손실을 본 중소기업에 대해 4조원 이상의 정책자금이 지원됩니다. 은행이 회생가능 여부를 판단해 선별적인 자금지원을 해줌으로써 중소기업 자금난을 덜어준다는 취집니다. 박은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정부는 통화 파생상품 '키코'로 손실을 본 중소기업에 대해 선별 지원해주기로 했습니다. 한나라당과 기획재정부, 금융위,지식경제부, 중소기업청은 당정협의를 갖고 이같은 내용의 중소기업 유동성 지원 방안을 마련했습니다. <녹취> 임승태(금융위원회 사무처장) : "중소기업의 어려움을 은행과 저희정책기관인 신·기보, 기업은행, 산업은행 3자가 서로 적절히 나눠서 지려고 하는 것이 이번 정책의 핵심이고..." 정부는 우선 금감원을 중심으로 은행권이 '키코 계약은행 협의회'를 구성해, 기업의 회생가능 여부를 판단한 뒤 손실액을 감당할 수 있는 신규대출이나 출자전환, 만기 연장 등을 해주기로 했습니다. 또 지원 방법을 은행이 제시하면 기업이 선택하게 되며, 은행들은 다른 여신을 회수하지 못하게 됩니다. 정부는 이같은 지원이 원활히 이뤄질 수 있도록 한국은행의 총액한도 대출과 산업은행 등 국책은행의 자금지원 확대, 프라이머리 채권 담보부증권의 신규 발행 등으로 4조3천억 원 이상 자금지원을 늘리기로 했습니다. 또 신용보증기금과 기술보증기금 등의 대출 보증 규모도 4조 원 늘릴 계획입니다. 정부는 금융위와 관계부처가 `키코 대책반'을 구성해 이번 지원책의 추진 현황과 중소기업의 자금 사정, 대출 동향 등을 점검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박은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