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 서울 학생·교직원 221명…8월에 76% 집중_전문 빙고 게임 구입처_krvip

‘코로나19 확진’ 서울 학생·교직원 221명…8월에 76% 집중_이기는 법_krvip

코로나19에 감염된 서울 지역 학생과 교직원이 지난 7개월 동안 200명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확진자 가운데 76%가 지난달에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서울시교육청은 오늘(2일) 첫 확진자가 나온 2월부터 지난달 31일까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학생은 174명, 교직원은 47명으로 모두 221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가운데 143명은 현재 치료 중이고, 78명이 퇴원했습니다.

월별로 보면 2∼7월에는 매달 학생·교직원 확진자가 14명 이하로 나왔지만, 코로나19가 수도권을 중심으로 재확산한 지난달에는 168명(학생 132명, 교직원 36명)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학교급별로는 고등학교에서 가장 많은 78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학생 확진자가 64명, 교직원 확진자는 14명입니다.

그다음은 초등학교 65명(학생 53명, 교직원 12명), 중학교 59명(학생 47명, 교직원 12명), 유치원 10명(학생 5명, 교직원 5명) 순이었습니다.

자치구별로 보면 노원구(학생 22명, 교직원 5명)와 송파구(학생 20명, 교직원 1명)에서 확진자가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감염 경로별 확진자는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관련 31명(학생 24명, 교직원 7명), 성북구 체육시설 관련 학생 27명, 해외 입국자 관련 13명(학생 10명, 교직원 3명) 순으로 많았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